와인천국






View Article     
Name
  운영자 2015-07-13 21:20:45, Hit : 1441
Homepage   http://www.kaja2002.net
Subject   그리스 와인
그리스 와인
고대 문명의 발상지인 그리스는 현대 와인 문화의 발상지이기도 하다. 그리스는 역사상 가장 오래된 와인 생산 국가 중 하나로 세계에서 두 번째로 오랜 시간동안 양조용 포도를 재배해 왔고 포도 압착의 증거가 발견되기도 했다. 특히 아주 오래 전 그리스 신화에도 등장한 디오니소스 신(사진)은 와인의 신으로서 그리스의 와인에 대한 숭배와 함께 지중해 전역으로 퍼져나갔다.

미술 작품에 묘사된 디오니소스 신은 와인을 마시고 즐기는 '열정과 환희의 화신'이다. 흔히 머리에 포도나무 잎사귀와 담쟁이 덩굴로 된 관을 쓴 채 손에는 포도송이나 술잔과 술병을 들고 거나하게 취한 모습으로 등장하는데 디오니소스 신에 관한 재미있는 일화를 소개하고자 한다. 디오니소스의 스승인 실레노스와 함께 여행 중 실레노스가 포도밭에서 술에 취해 정신을 못차리고 있었는데 화가 난 포도밭 주인은 실레노스를 마이다스 왕에게 끌고가 벌을 내려달라고 했다.

그런데 이 술주정뱅이가 디오니소스의 스승인 실레노스라는 걸 알아버린 마이다스 왕은 궁궐에서 잔치를 베풀어 주었다. 디오니소스는 자신의 스승에게 극진히 대접한 마이다스 왕에게 보답하고자 소원을 들어주기로 했고 마이다스 왕은 '무엇이든 손에 닿으면 황금으로 변하게 해주십시오'라고 소원을 빌었다. '마이다스의 손'이 바로 여기서 비롯된 것이다. 어리석은 마이다스 왕은 세상에서 제일 부자가 되었다며 잔치를 열고 건배를 하려 포도주잔을 높이 들었는데 포도주잔은 황금으로 변하고 말았고 사랑하는 공주를 포함하여 모든 것이 황금으로 변했다. 무지함을 깨달은 마이다스 왕은 다시 디오니소스를 찾아가 사정을 말했고 강물이 모든 것을 깨끗이 씻어줄거라며 팍톨로스 강에 가서 몸을 씻으라고 했다. 그러자 마이다스 왕의 황금을 만드는 힘이 강물로 전해져 이 세상의 모래알들이 노란 황금색으로 변하였다고 전해진다.

다시 와인 이야기로 돌아와서 그리스는 온화한 겨울과 여름의 전형적인 지중해성 기후 때문에 양조용 포도 재배에 유리하기 때문에 이탈리아 프랑스 스페인으로 그 영역을 넓혀갔다. 그런데 중세시대 비잔틴 제국의 몰락에 이어 오스만투르크가 그리스를 지배하면서 와인에 대한 극심한 규제와 세금 때문에 그 이후 400년간 와인 산업의 발전이 멈추었다. 다른 유럽 국가들과 마찬가지로 1800년대 후반 필록세라로 포도원들이 파괴되었고 다시 두 차례에 걸친 세계 대전과 그리스 내전으로 와인 산업은 계속 부진했다. 1937년 농림부에 의해 와인협회가 설립되었고 1960년에는 송진 풍미의 와인인 레치나(Restina)가 국민의 음료가 되었다.

화이트 와인이 주를 이루고 레드 와인은 전체 생산량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그리스 와인은 토착 품종이 전체 와인의 90%이며 양적으로 중요한 4대 품종은 사바티아노 로디티스 뮈스카와 아기오르기티코다. 사바티아노는 강한 꽃과 과실 향을 지니며 그리스의 대표적인 레치나 와인에 사용이 된다. 화이트 와인 종류의 레치나 와인은 소나무 송진을 사바티아노 포도즙에 첨가해 발효시킨 역사 깊은 와인이다. 로디티스는 분홍빛을 띠는 품종으로 잘 익은 멜론 꿀 신선한 감귤 향이 특징이며 화이트 와인을 만들어 낸다. 뮈스카는 포도알이 작아 프랑스어로 '쁘티 그렝'이라 부르고 화이트 와인을 생산하며 덜 익은 포도향과 단맛이 난다. 아기오르기티코는 검은 체리 풍미가 진한 레드 와인을 만드는 품종으로 바디감이 좋으며 고품질의 잘 익은 타닌과 복합성이 특징이다.

그리스 와인은 독특하고 다양한 특징들이 있는데 첫째 향이 깊고 신선하며 가볍다. 둘째 알코올 농도가 그리 높지 않아 음식과 함께 즐기기에 부담이 없다. 셋째 오래된 역사만큼 떼루아에 대한 이해가 깊어 토착 품종에 맞는 와인 스타일이 멋스럽고 독특하다. 마지막으로 내수 중심의 정책으로 와인 시장에서 성공을 거두지는 못했지만 뚜렷한 개성과 고품질로 가격 대비 최고 만족을 주며 숨겨진 보석같은 와인이다. 대표적인 그리스 와인으로는 뮈스카 사모스와 마르로닷핀 파트라스가 있다. 사모스 와인은 17달러 정도로 저렴하며 간단한 파르페나 초콜릿과 잘 어울리는 디저트 와인이다. 세계 유력 와인 잡지인 Wine & Spirits 2004년 6월호에서 올해의 저렴하며 가치 있는 와인콘테스트에서 그리스 와인으로는 유일하게 최고의 와인 중 하나로 선정되었다. 파트라스 와인은 테이블 와인으로 가격은 14달러 정도이다. 달콤한 건포도와 과일 맛이 일품이고 감미로운 신맛이 뒤따른다.

한편 파산 국면을 맞이한 그리스에 대해서는 개인적으로 마음이 아프고 남의 일 같지가 않다. 우리도 외환위기를 겪으며 성숙해졌듯이 그리스도 국가 부도 사태를 이겨내고 경제도 되살아나기를 바란다. 그리스 경제에 작은 도움이 될런지는 모르겠지만 새로운 와인을 경험하길 원한다면 매혹적인 그리스 와인에 도전해보길 권한다.




 Prev    11월 셋째 주 목요일 보졸레누보 출시
운영자
  2015/11/13 
 Next    '극악의 가뭄' 캘리포니아…와인산업도 고사위기
운영자
  2015/06/23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lifesay